서금원, 코로나19로 어려운 영세 가게 새단장

이봄 기자입력 : 2020-12-28 15:05

서민금융진흥원이 인테리어를 지원한 경남 거제 분식집 ‘서문일번지’.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서민금융진흥원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가게 인테리어 개선이 필요한 영세자영업자 30명을 지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미소금융을 받은 영세자영업자에게 사업장 개선 등의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금융권 사회공헌기금인 ‘새희망힐링펀드’ 재원 예술 분야 사회적기업인 ‘에이컴퍼니’와의 협업으로 진행된다.

사업에는 회화, 동양화, 시각디자인 등을 전공한 청년작가 등 8명이 참여해 재능을 발휘했다.

서금원은 지난 6월 미소금융 창업·운영자금을 이용한 전국 자영업자 중 간판, 메뉴판 등 사업장 개선이 필요한 가게를 모집하고, 내부 심사를 거쳐 최종 30곳을 선정했다.

가게 한 곳당 500만원 상당의 인테리어를 진행했으며, 총 1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청년 예술가들은 선정된 자영업자와의 개별 미팅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간판, 시트지, 메뉴판 등을 맞춤형으로 제작했다.

사업을 함께 한 에이컴퍼니 정지연 대표는 “단순히 인테리어를 바꾸는 것을 넘어 예술가의 재능으로 소상공인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는 의미가 있는 사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계문 원장은 “생계형으로 자영업을 하는 분들이 많다 보니 인테리어나 간판 교체 등 투자는 생각하지 못하는 분들이 많다”며 “이번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영세자영업자와 청년 예술가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고,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