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이웃사랑 성금 100억원 출연

윤동 기자입력 : 2020-12-14 14:43
포스코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화로 그 어느 해보다 따뜻한 손길이 절실한 이웃들과 더불어 함께하기 위해 연말 이웃사랑 성금 100억원을 출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성금 출연에는 포스코 80억원,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케미칼이 각 4억원, 포스코ICT 2억원, 포스코엠텍, 포스코터미날이 각 1억원 등 그룹사가 함께 참여했다.

포스코는 1999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나눔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2004년부터는 포스코 그룹사까지 참여를 확대해 올해까지 총 1620억원의 성금을 누적 출연했다.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돼 아동·청소년, 장애인, 다문화 등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뿐만 아니라 저탄소·친환경 트렌드를 반영하여 탄소중립 및 해양환경보호 사업 등 지역사회 문제 해결 등에 폭넓게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 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 강화되는 등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포스코의 나눔 활동이 지역사회에 사랑과 희망의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포스코는 나눔의 온정을 높이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도록 직원들의 급여 1% 기부로 운영되는 포스코1%나눔재단 기부금을 활용해 연말 작은 언택트 나눔, '1% 마이 리틀 채리티(My Little Charity)'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1% 마이 리틀 채리티는 포스코그룹 임직원 3만3000여명이 인당 3만원의 기부금을 150개의 사회복지시설 등에 온라인 기부를 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8일부터 오는 24일까지 네이버 해피빈과 함께 실시한다.
 

포스코 서울 삼성동 사옥 전경.[사진=포스코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