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가맹택시 ‘타다 라이트’, 부산서 서비스 개시

정명섭 기자입력 : 2020-12-07 08:14
타다의 가맹택시 서비스 ‘타다 라이트’가 부산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쏘카의 자회사 VCNC가 운영하는 타다가 7일부터 가맹택시 ‘타다 라이트’ 서비스 지역을 부산까지 확대한다. 수도권 외 지역으로는 부산이 처음이다.

타다 라이트는 중형택시 기반의 가맹택시 서비스다. 승차거부 없는 바로배차, 쾌적한 실내 공간 등이 특징이다.

바로배차는 이용자가 차량을 호출하면 인공지능(AI)이 가장 빠르게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배차하고, 드라이버에게는 탑승 이후 목적지가 노출되는 서비스다.

이용자는 타다 앱을 내려받아 휴대폰 번호로 회원가입을 하고 결제카드를 등록하면 바로 타다 라이트를 이용할 수 있다.

타다는 부산지역 론칭을 기념해 처음 타다 라이트를 이용하는 이용자에게 선물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부산은 타다 이용자들로부터 가장 많이 서비스 요청을 받은 지역이었던 만큼 진출을 서둘렀다”며 “타다의 기술력과 플랫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 운수사들과 상생하고 ‘이동의 기본’을 지키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타다 라이트 이미지[사진=VCNC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