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중기부 장관 표창 수상

[한국벤처투자]


한국모태펀드 운용기관인 한국벤처투자는 3일 제11회 ‘Korea VC Awards 2020’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는 혁신벤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 벤처캐피탈, 출자자, 스타트업의 성과를 격려하고 축하하기 위한 자리로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모태출자펀드 운용사로서 중소벤처기업 투자 활성화에 기여한 ‘최우수 운용사’에는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선정됐다. 올해 127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직방, 왓챠, 큐로셀 등에 투자한 회사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투자 및 회수 실적이 우수한 ‘최우수 심사역’은 모태펀드 중진, 문화, 특허 계정 3개 부문을 선정했다. 중진부문에서는 바이오 전문 심사역으로 활동하며 ‘피씨엘’, ‘에이비엘바이오’ 등에 투자, 벤처투자 활성화에 기여한 한국투자파트너스 황만순 상무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문화부문에서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화, 공연 산업 등에 적극적인 투자를 집행한 이수창업투자 손민영 팀장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특허부문에서는 아이디어허브, 타임트리 등 우수특허 기술을 보유한 벤처기업에 투자한 스톤브릿지벤처스 이승현 이사가 특허청장 표창을 수상했다.

모태펀드 출자 펀드 중 정책목적을 달성하면서도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청산펀드인 ‘최우수 펀드’는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와 제넥신 등 유망 바이오 기업에 집중 투자한 인터베스트글로벌제약펀드가 수상했다.

‘최우수관리인력’에는 엘비인베스트먼트의 정민식 이사가 안정적인 펀드관리와 리스크 관리의 모범사례를 제시한 공을 인정받았다.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모태펀드 수익에 크게 기여한 기업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투자기업’은 SNS 패션 어플리케이션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스타일쉐어가 수상했다.

공로상은 한국벤처투자와 하나은행이 함께 조성한 유니콘 모펀드의 담당자로 벤처투자재원 확대에 큰 기여한 하나은행 김용원 차장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벤처생태계 주요 정책 브랜드를 홍보하고 예비 유니콘 기업들을 지원한 K-유니콘 서포터즈 홍보대사 박찬호(前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스마트대한민국펀드 명예출자자 박세리(前, 국가대표 골프선수), K-유니콘 서포터즈 위벤처스 하태훈 대표에게는 감사패가 주어졌다.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는 “벤처 투자 규모의 확대, 유니콘 기업 12개 탄생 등 우리나라 벤처생태계의 성장에는 대한민국 벤처캐피탈의 노력이 큰 힘이 되었다”며 “한국벤처투자도 벤처캐피탈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