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수능 한파'…전국 아침 영하권에 찬바람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2-03 00:05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2일 서울 용산구 선린인터넷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험표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날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한파가 찾아오겠다.

2021학년도 수능 당일인 3일 전국 대부분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바람이 불어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4도, 낮 최고기온은 3∼12도이나 체감온도는 이보다 1∼3도 더 낮을 전망이다. 아침 일찍 시험장에 가야 하는 수험생은 옷차림에 신경 써야 한다.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을 위해 쉬는 시간마다 시험실 창문을 열고 환기하는 만큼 실내용 외투 등 방한용품도 잘 챙겨야 한다.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2도, 인천·대전 영하 1도, 수원·세종 영하 2도, 춘천 영하 5도, 광주·대구·전주는 0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수원 4도, 인천 3도, 세종 6도, 대전·전주 7도, 광주 8도, 대구 9도, 부산은 11도까지 오르겠다.

하늘은 대체로 맑지만 전라 서해안에는 아침부터 낮 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도 있겠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