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거리두기 2단계 첫 주말, 붐비는 김포공항
다음
112

9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청사가 출국하려는 이용객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시행 첫 주말인 29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국내선 청사는 이용객들로 붐볐고, 공항 주차장은 차량으로 가득 찼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가 발표한 이달 1일부터 26일까지 김포공항 국내선 이용객은 약 170만명이다. 하루 평균 이용객은 약 6만5000명으로 작년 동기(161만명) 대비 5% 늘었다.

11월 30일부터 내달 6일까지 예정된 김포공항의 출발‧도착 항공편은 2731편이다. 만약, 내주에도 이달 평균 탑승률인 80%가 유지된다면 일평균 6만 2000여명이 김포공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 24일부터 수도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 호남권과 강원권 일부 지역에는 1.5단계를 시행했다. 지난 27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좀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지방 정부와 각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해 조속한 시일 내 결정할 예정이다. 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뒀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9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50명이다. 이중 지역 발생은 413명, 해외유입은 37명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154명, 경기 88명, 인천21명 등 263명이 나왔다. 이외 부산 21명, 전남 20명, 강원‧충북 각 19명, 전북 17명, 경남 15명, 충남 12명, 경북 11명, 광주·대전 각 6명, 세종 3명, 대구 1명 등이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대비 193명 늘어난 2만7542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난 523명이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