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장 위한 8000억 자금 조달

강영관 기자입력 : 2020-11-26 16:52

제주 드림타워 전경 [사진= 롯데관광개발 제공]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총 사업비 1조6000억원의 자금조달을 완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날 신한금융투자 및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7000억원을 건물담보 대출로 조달하고, 해외 투자기관에 전환사채 1000억원을 발행해 총 8000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건물담보 대출에는 신한금융지주의 계열사 5개를 포함해 MG새마을금고와 국내 유수의 은행과 증권사 등 총 20개의 금융기관이 참여했다. 대출금리는 선순위 대출 6000억원이 4.05%, 후순위 대출 1000억원이 5.9%이며, 만기는 3년이다.

전환사채 1000억원은 싱가포르 최대 증권사인 CGS-CIMB증권의 투자 계열사인 CCG Investment Asia Ltd.가 총액 인수방식으로 참여했다. CGS-CIMB증권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건설기간 회사의 금융 총괄 자문역을 맡았다. 또 이번에 전환사채 1000억원을 총액 인수하면서 향후 안정적인 운영단계까지 적극 지원하고 나섰다.

이번 발행하는 전환사채 1000억원은 4년 만기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로, 표면금리(coupon)는 2.5%, 만기보장수익률(YTM)은 연 4.5%이며, 주식 전환가액은 기준 시가에서 할인율 없는 1만7100원이다.

이번에 확보한 8000억원 중 2000억원은 기존 브릿지론 대출 상환용으로, 3500억원은 공동 시행사인 중국 녹지그룹에 연면적 59%에 해당하는 롯데관광개발 소유 면적에 대한 사업비 정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롯데관광개발의 소유면적 59%에는 호텔 750실, 14개 글로벌 레스토랑과 바, 외국인전용 카지노, 38층 스카이데크, 호텔 부대시설 등이 포함돼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2015년 녹지그룹에 계약금 1000억원을 낸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2차례에 걸쳐 중도금 1500억원을 납부한 바 있다. 오는 27일 녹지그룹에 사업비 정산과 함께 소유권 이전등기 절차를 마무리하고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실질적인 독자 운영체제에 들어갈 예정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번 자금조달로 인테리어 공사 잔금과 취등록세 등 필요한 모든 자금은 물론 코로나 사태를 대비해 안정적인 운영자금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12월 18일 오픈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