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관세청 등 불법·위해 물품 감시·단속 만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내일은 미국에서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행사가 있는 날로 해외직구 성수기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관세청 등 관계부처는 원활한 통관을 지원하되, 불법·위해 물품의 차단을 위한 감시와 단속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해외직구 물품유통 및 안전관리체계 개선방안' 관련 "최근 코로나19로 비대면 활동이 증가하면서 직구시장 규모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해외제품 구매·통관·유통 등 모든 단계에서 빈틈이 없도록 안전장치를 보다 강화하고 피해 발생시 대행업자에게 책임을 부과하는 등 소비자 권익보호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 부처는 중소·중견기업들이 온라인 해외판매에 어려움이 없도록 적극 지원하고 해외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우리 상품을 구매하는, 즉 역직구에도 걸림돌이 없는지 살펴봐 달라"고 당부했다.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 안건에 대해 그는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를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예비전력을 충분히 확보하고 수요도 적극 관리해 한파 등 비상상황 대비, 미세먼지 저감 조치 계획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풍수해 대응 혁신 종합대책' 관련 "정부는 지난 9월 추진단을 구성해 지자체·전문가들과 함께 기후변화를 감안한 풍수해 대책 마련에 착수하였고 오늘 그 결과를 심의한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신속히 상황을 통제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기간의 단축 및 재난지원금 상향 등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