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3차 재난지원금 필요 공감…정부와 협의해 방안 찾겠다”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1-25 10:18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하는 방안, 정부·야당과 협의하겠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조건부 사용승인 기다려…지원하겠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차 재난지원금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정부, 야당과 함께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25일 오전 개최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자영업자‧소상공인‧노동자의 고통이 커지고 있다”며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가계부채가 3분기 들어 또 급증했다. 그런데 방역조치마저 강화돼 생업은 더 어려워지고 일자리는 더 불안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별히 큰 고통을 겪고 계신 계층을 지원해야 한다”며 “재난피해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이 문제를 우리 당이 주도적으로 대처하길 바란다. 마침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하고 있으니 취약계층에 대한 피해지원책을 예산에 반영하는 방안을 정부와 함께 찾고 야당과도 협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대규모 파업을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자제를 당부했다.

이 대표는 “지금은 코로나19 대유행의 중대한 고비로, 지금 고삐를 잡아야 통제가능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며 “비상상황에서는 국민 모두의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 민주노총은 우리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오늘 예정된 집행을 자제해 줄 것을 다시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 지원 방안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국내기업 셀트리온이 세계 3번째로 코로나 치료제 조건부 사용승인을 기다리고 있다”며 “다른 기업 몇 곳도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 당은 정부와 함께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할 것으로, 코로나 청정국에 하루라도 빨리 도달하도록 필요한 모든 일을 하겠다”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