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민주노총 집회, 즉시 철회 촉구...엄정 조치"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1-25 08:39
정 총리, 25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최근 코로나19 기세 감안할 때 매우 우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집회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즉시 철회를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코로나19의 기세를 감안할 때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정 총리는 "수능시험을 목전에 두고 있는 수험생과 학부모님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서라도, 예정된 집회를 즉시 철회해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또 경찰청과 각 지방자치단체를 향해 "집회과정에서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주시고,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앞서 정 총리는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방역을 흔드는 집회에 정부가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입법'을 목표로 총파업과 집회를 예고했다.

정 총리는 또 내달 3일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언급하며 "대입 수능시험이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다. 우리 모두가 부모된 심정으로 수험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르도록 보호하고 배려해줘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가정과 학교, 지역사회에서는 시험이 끝날 때까지 수험생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교육부와 각급 교육청에서는 수험생 중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규모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면서 이들 모두가 안전한 가운데 응시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주시기 바란다. 또한, 확진자 급증 등 돌발 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책도 미리 준비해 둬야 하겠다"고 짚었다.

나아가 전날 수도권과 호남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한 것을 거론, "다른 지자체에서도 지역별 상황에 맞는 정밀한 방역 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지금 우리가 극복해야 할 최대의 난적은 '방역 피로감'과 '코로나 불감증'이라고 할 수 있다"며 "싸움이 장기화되면서 국민뿐만 아니라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사회 전반에 걸쳐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많이 느슨해진 것 같아 걱정이 크다. 국민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다시 심기일전해서 방역에 힘을 모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