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장비쓰면 매출의 10% 벌금" 영국, 통신보안법 추진

차현아 기자입력 : 2020-11-25 06:5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영국 정부가 화웨이 통신장비를 쓰는 자국 통신사에 벌금으로 매출액의 10%나 하루 10만파운드(1억5000만원) 벌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논의 중이다.

24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방송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은 이날 보안위험이 있다고 분류된 통신장비 공급업체를 정부가 규제할 수 있다는 내용의 통신보안법을 검토 중이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통신 사업자들은 정부가 마련한 네트워크 보안기준에 따라 '고위험' 공급업체로 분류된 기업의 장비를 배제해야 한다. 이를 어기면 벌금이 부과된다.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이 법안은 영국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통신보안 체제를 구축하고 네트워크를 보호하는데 필요한 법안"이라고 말했다.

이번 법안은 사실상 화웨이를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7월 국가안보회의(NSC)에서 올해 말 이후 5G 화웨이 장비 구입을 중단하고 기존 설치 장비는 2027년까지 제거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정부의 움직임에 화웨이는 강력하게 반발했다. 빅터 장 화웨이 부사장은 성명에서 "매우 실망스럽다"며 "다분히 정치적 동기에 따른 결정"이라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