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일본, 코로나19 대책 협력 강화…"인적 교류 재개"

노경조 기자입력 : 2020-11-24 21:31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사진=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양국 간 비즈니스 왕래를 이달 중 재개하기로 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24일 오후 도쿄에서 왕 부장과의 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두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제동이 걸린 인적 교류를 재개하기 위해 사업상 방문자에 한해 입국 및 검역 규제를 완화하는 이른바 '비즈니스 트랙' 예외 조치에 합의했다. 회담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에 의견이 일치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왕 부장은 25일 오후 스가 요시히데 총리도 예방한다. 스가 정부 출범 후 중국 정부 고위 인사가 일본은 방문한 것은 왕 부장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문을 추진하다가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보류한 상태여서 이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다만, 모테기 외무상은 "코로나19 수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시기라서 현재 (시 주석의 국빈 방문에 관해) 구체적으로 일정을 조율하는 단계는 아니다"고 최근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바 있다.

왕 외교부장은 일본 방문을 마치고 한국으로 향한다. 한국 정부는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을 추진하고 있어 왕 부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회담에서 성사 가능성을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