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홍콩, 지난해 RCEP 가맹국과 교역액, 전체의 70%

세자키 마치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11-24 15:31

[사진=CHUTTERSNAP on Unsplash]


홍콩의 폴 찬(陳茂波) 재정장관은 22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서명한 한중일 및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등 15개국과 홍콩간에 지난해 교역액은 7655억달러(약 79조 4050억엔)였으며, 이는 홍콩의 교역액 전체의 71%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찬 장관은 "협정 발효 후 협의되는 확대가맹국에 바로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해, 재차 RCEP 가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RCEP에 대해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2018년 시정연설을 통해 참가를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을 표명, 관계국과 협의를 진행해 왔다.

람 장관은 지난주, 온라인 형식으로 개최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서도 "홍콩은 RCEP의 취지를 지지한다"며 조기 가입 의지를 강조하면서 가맹국들의 지지를 촉구했다.

홍콩정부 산업무역서는 23일 NNA에 대해, "RCEP 가맹국들도 홍콩의 협정 가입에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면서, 협정 발효 후 신속하게 정식 가입을 신청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산업무역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및 보호무역주의가 대두되는 상황 속에서 RCEP은 지역경제의 융합 및 서프라이 체인을 강화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