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단계 카드 꺼내든 정부…정 총리 “이번 고비 못넘기면 대규모 재유행”

송종호·​박경은 기자입력 : 2020-11-22 17:52
24일부터 서울·경기 2단계 격상…호남권은 1.5단계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기로에서 전국 거리두기 상향 대신 수도권에 한해 2단계 격상 카드를 꺼내들었다. 또 확진자가 늘고 있는 호남권도 1.5단계로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

전국을 동시에 격상할 경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새롭게 바뀐 거리두기 5단계에 따라 권역별 대응에 나선 것이다.

22일 정부는 거리두기 2단계 전국 격상 대신 오는 24일부터 수도권 및 호남권의 거리두기를 격상하는 한편, 음식점이나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 시간을 제한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세계 각국이 겪는 대규모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면서 이 같은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중점관리시설 중 클럽,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은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된다. 이외의 시설에 대해서도 운영 제한 조치가 강화된다.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카페는 영업시간 전체에 대해 포장·배달만 허용해 시설 내 음식·음료 섭취가 금지된다.

영화관, 공연장, PC방, 독서실·스터디카페 등은 좌석 한 칸 띄우기를 실시해야 한다. 다만, 독서실·스터디카페도 단체룸은 인원을 50%로 제한하고 오후 9시 이후에는 문을 닫아야 한다.

수도권의 일상 및 사회·경제적 활동에 대한 방역도 강화된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범위가 실내 전체 및 실외 집회·시위장, 스포츠 경기장으로 확대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결혼식, 기념식, 동호회 등 각종 모임·행사는 100인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되며,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이 의무화된다.

또 이날 정 총리는 중증환자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병상 확보에 대한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중증환자 병상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강원・경북・호남 등 일부 권역에서의 중증환자 병상 부족이 우려된다”면서 “중수본과 지자체에 권역별 병상 확보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면서 병상 부족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21일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 간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정상들은 백신의 공평한 분배를 위한 자금 지원에 뜻을 모았으며, 전 세계 팬데믹 사태 수습을 한목소리로 외쳤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희망하는 미국인이 모두 백신을 맞을 수 있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도 다른 나라, 특히 빈곤국과 공유할 필요성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별개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를 치료하는 데 활용됐던 항체치료제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FDA는 경증이나 중증 정도의 증상을 보이는 12세 이상의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허가했다.

항체치료제란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에서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항체만 선별해 치료제로 이용한 것이다. ‘REGN-COV2’는 두 종류의 항체를 조합해 투여하는 칵테일 치료제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