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관계부처와 기본계획 및 가명정보 시범사례 논의

노경조 기자입력 : 2020-11-20 17:23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이 2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인정보 보호 정책협의회를 하고 있다.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영진 부위원장 주재로 관계부처가 참여한 가운데 개인정보 보호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 참가자들은 '개인정보 보호 기본계획'과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한 '가명정보 결합 시범사례 발굴‧추진'에 관해 논의했다.

개인정보 보호 기본계획은 향후 3년간 우리나라 개인정보 보호 정책의 방향성과 전략을 담은 종합계획이다. 개보위는 지난 8월 출범 이후 새로운 환경 분석을 토대로 기본계획 재수립을 추진했다.

지난 2월 발표한 기본계획에 데이터 3법의 개정 취지, 코로나19 등이 촉발한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 등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가명정보 결합 시범사례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공익적 목적의 선도사례를 발굴, 안전한 데이터 활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계기관이 협업하는 사안이다.

개보위는 이날 논의된 기본계획과 시범사례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국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최영진 개보위 부위원장은 "개보위가 개인정보 보호 컨트롤타워로서 수행해야 할 중요 업무인 개인정보 보호 기본계획 수립과 가명정보 결합 시범사례 추진에 대해 관계기관과 협업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안전한 개인정보와 신뢰하는 데이터 시대를 위해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