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거리두기 1.5단계 시작···클럽은 한산, 술집은 붐벼
다음
114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홍대의 한 클럽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수도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를 막기 위해 19일 0시부터 방역지침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상향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7일 서울, 경기, 광주 전역과 강원도 철원 등에 거리두기 1.5단계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오는 23일 0시부터 적용된다.

앞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충남 천안·아산, 강원 원주, 전남 순천·광양·여수 등 일부 지자체는 이미 거리두기 1.5단계를 시행 중이다.

이날 자정부터 홍대 인근 클럽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으나 실내 포차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거리두기 1.5단계에서는 식당이나 카페,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은 시설 면적 4㎡당 1명씩 인원 제한을 지켜야 한다. 다중이용시설 23종은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관리, 환기, 소독 등도 의무다.

구호, 노래 부르기 등이 예정된 집회·시위나 대중음악 콘서트, 축제, 학술행사는 100명 미만이면 진행할 수 있다. 영화관이나 공연장은 일행 간에도 좌석을 한 칸 띄어야 하며, 야구·배구 등 프로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과 종교계 대면 예배 등은 전체 수용 인원의 30% 이내로 제한한다.

등교 수업은 무조건 전체 등교 인원 중 3분의2 이하를 준수해야 한다. 어린이집 등 사회복지시설은 철저한 방역 하에 계속 운영할 수 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