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후보자 2명 압축 불발...추천위 활동 종료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1-18 19:01
"위원 6인 이상 동의 얻은 심사대상자 내지 못해"

발언하는 조재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장. 조재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3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18일 제3차 회의를 열고 공수처장 최종 후보 2인을 선정하고자 했지만, 추천위원 7인 중 6인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해 결국 불발됐다. 이로써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활동은 사실상 종료됐다.

추천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국회 특별위원회 회의실에서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을 위한 3차 회의를 개최해 3차례에 걸쳐 후보자 추천을 위한 투표를 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추천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모두 3차례에 걸쳐서 후보자 추천을 위한 투표를 시도했다”면서 “그러나 위원 6인 이상의 동의를 얻은 심사대상자를 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야당추천 위원 2인이 회의를 계속하자는 제안을 했으나 위원회 결의로 부결됐다”면서 “이로써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활동은 사실상 종료됐다”고 밝혔다.

추천위는 “회의에서 위원들은 2차 회의 이후 위원들이 공수처장으로서 계획과 비전 등에 대한 자료가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라 심사대상자들이 추가로 제출한 자료를 살펴봤다”면서 “추가 자료가 공수처장 후보자로서 적격성을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됐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했다.

아울러 “위원들은 심사대상자의 변호사로서 사건수임 및 부동산거래 내역 등을 면밀히 검증했다”면서 “각 심사대상자의 공수처장으로서 자질 및 정치적 중립성 등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밝혔다”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