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홍콩 올해 GDP -6.1% 전망

야스다 유우지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11-16 13:47

[사진=Natalya Letunova on Unsplash]


홍콩 정부는 13일 올해 실질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전년 대비 -6.1%로 전망했다. 8월에 발표한 전망치(전년 대비 -8.0~-6.0%)에 비해 비관적인 전망을 약화시킨 모양새다. 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상황이 급격하게 악화되지 않는 한, 홍콩 경제는 4분기도에도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홍콩 정부에 의하면, 1~9월의 GDP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7.2%. 여기에 정부가 실시한 신종 코로나 관련 경제대책 등의 효과를 가미해 전망치를 수정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현재의 소비, 비지니스 환경에 대해, "이전만큼 비관적인 상황은 아니다"라고 지적. 역내 신종 코로나 감염증을 잘 통제하면, 역내 경제활동은 4분기에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3분기 실업률(잠정치, 계절조정치)이 6.4%까지 상승한데 따라, "개인소비는 어느 정도 침체될 것"이라는 견해를 제시했다.

외부환경에 대해서는 중국 본토 경제는 앞으로도 성장할 것으로 예측한 반면, 선진국들에서 신규 감염자가 급증, 글로벌 경제회복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계를 집계한 1962년 이후 경제성장율 마이너스 폭이 가장 컸던 때는 1998년의 -5.9%.

폴 찬(陳茂波) 재정장관은 지난 2월 하순, 올해 실질성장률 예측치를 전년 대비 -1.5~0.5%로 설정했다고 밝혔으며, 이를 4월 말에는 -7.0~-4.0%로 하향수정했다.

■ 3Q GDP는 -3.5%
정부가 13일에 발표한 3분기 실질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3.5%로, 10월 말에 발표한 속보치보다 마이너스 폭은 0.1%포인트 확대됐다. 5분기 연속으로 경기후퇴를 보였으나, 전 분기(-9.0%)보다 크게 개선됐다.

주요경제지표 중 수출은 +3.9%로, 전 분기의 -2.2%에서 플러스로 전환됐다. 주요시장의 수요가 개선돼, 9월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개인소비는 -8.2%. 역내 신종 코로나 감염상황이 3분기 전후로 안정되고 있어, 소비심리가 개선됐다. 서비스 수출은 -34.6%. 감소폭은 전 분기(-45.6%)보다 11.0%포인트 축소됐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