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與, 뭐가 두려워서 검찰 재갈 물리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09 10:55
“월성 1호기 다수 위법 행위 구체적으로 드러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검찰의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법무부 장관은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서 검찰의 정당한 수사를 비판하고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감사원 감사 결과 다수의 위법 행위가 이미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수사기관이 이를 묵과한다면 그 자체로 직무유기이자 국민들이 납득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은 국가 에너지 정책의 근간을 바꾸고 국민 생활과 우리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아주 민감한 사안”이라면서 “핵심 정책이 누군가 의도적으로 조작한 자료를 바탕으로 추진된 것이라면 지금이라도 위법 행위를 가려내고 책임자 처벌 등 잘못을 바로잡는 것은 마땅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전세계는 원전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이런 추세에 역주행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며 “우리나라는 원전 모범국가이자, 세계적 원전 기술을 보유하한 원천 수출국이다. 탈원전은 정말 어처구니 없는 결정”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더욱이 향후 산업구조 개편이나 4차 산업혁명 관련해 전력 수요가 엄청나게 늘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정부여당은 거짓에 기반한 탈원전 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 바라고, 그 출발은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는데서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후보가 46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이 된 것에 대해 “이번 대선은 비정상 행위와 무리수를 통한 독단적 정치는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함을 잘 보여준다”면서 “북핵 폐기와 한미군사훈련 복원 등 원칙있는 한반도 정책으로 복귀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