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원하는 후보로 승리”…국민의힘, 시민후보 공청회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06 16:07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김상훈 경선 준비위원장 등이 6일 서울 마포구 제일라 아트홀에서 열린 '서울 시민후보 찾기 공청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6일 ‘서울 시민후보 찾기 공청회’를 열고 “시민이 원하는 후보를 내세워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마포구 제일라 아트홀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서울시민이 어떤 인물을 원하는지, 그런 의사에 합당하게 우리 당이 어떤 후보를 낼 것인지 매우 중요한 과제로 대두됐다”며 “경선준비위원회가 알맞은 경선 룰을 확정해 서울을 정상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고 시민들이 바라는 후보를 선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훈 경선준비위원장은 “진영 간의 싸움이 아니라 서울시민만 바라보는 그런 선거를 향해, 국민의힘은 서울시민이 원하는 후보를 낼 것”이라고 했다. 김상훈 위원장은 “여성과 청년 의견을 경청해 서울시민이 원하는 후보를 뽑기 위한 경선 룰에 충분히 참고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발제를 맡은 장경상 박사는 더 나아가 “국민의힘이 주체가 되기보다 서울시민이 주체가 되게 만들어야 재보선에서 좀 더 큰 힘을 가질 수 있다”며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지만 문재인 정부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도움 없이 선거를 치르겠다는 것은 오만”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 후보가 아니라 서울시민 후보를 뽑는 과정이 되려면 경선 과정 전체를 서울시민에 오픈해야 한다”고 했다.

대학생 대표로 공청회에 참석한 함동수씨는 “밑바닥에서부터 쌓아 올라온 이재명 경기지사와 같은 후보를 만들고, 청년들의 미래를 담을 수 있는 그런 정치인을 후보로 내줬으면 한다”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