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김철근 “홍준표 반문연대 주장은 복당 애걸”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01 16:18
“아 테스형, 준표형이 왜 이래”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이 미래통합당 입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철근 국민의힘 서울 강서병 당협위원장이 1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을 겨냥, “반문연대 다 모이자는 주장도 결국은 자신을 빨리 복당해달라는 말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의원이 자신의 복당이 어렵다고 느껴서인지? 조급함의 발로인지? 아님 원래 그렇게 치받는 성격인지? 국민의힘 지도부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공격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이렇게 적었다.

김 위원장은 “(반문연대는) 정치적 전략적 승리카드라기 보다는 자신의 복당을 애걸하는 다른 표현일 뿐”이라며 “설사 그렇게 진행된다 하더라도 이는 승리보다는 패배 가능성이 높은 이합집산에 불과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출범 때부터 반대해오다가 잠시 분위기를 보기 위해서인지 조용하다가, 다시 준동하고 선동해 비대위를 압박하려는 것 같다.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했다.

그는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과거와 과감히 단절하고 중도외연 확장으로 승리하는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여러 과정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며 “모든 구성원들에게 만족스럽진 못하지만 여러 한계 속에서도 전진하고 있다고 믿는 구성원이 다수다”고 했다.

그는 “엄밀하게 말하면 국민의힘의 중심세력을 다시 세워야 하는 과정이기도 하다”며 “젊고 역동적이면서 유능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세력의 정치결사체를 만들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득권, 꼰대, 친박, 비박, 친이 등 이런 단어와 이미지가 국민의힘을 어렵게 해선 안 될 일”이라고 했다.

그는 “이쯤 말씀드리면 홍 의원도 아시겠죠. 홍 의원이 이전에 계시던 그런 당은 아니다. 변화하세요. 저희도 확실하게 혁신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아, 테스형. 준표형이 왜 이래”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 위원장은 지난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그는 앞서 국민의당과 바른미래당에서 대변인을 지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