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넥쏘로 한국서 단일 시장 첫 1만대 돌파... '규모경제 실현'

유진희 기자입력 : 2020-10-30 12:00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리더십 구축 및 수소강국 도약 기반 다져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와 전기차 등 미래차 시장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가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누적 판매 1만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단일 모델로 한 국가에서 수소전기차가 1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넥쏘는 차세대 동력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기반으로 첨단 편의 기술이 대거 탑재된 미래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1회 충전 시 주행가능 거리는 609km이며 최고출력 113kW(154마력), 최대토크 40.3kgf∙m(395N∙m) 등이다.

2018년 3월 국내 시장에 처음 출시된 2018년 727대, 2019년 4194대, 2020년 5079대(10월말 현재)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날 울산공장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 이원희 사장, 공영운 사장, 장재훈 부사장을 비롯한 현대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넥쏘 1만 번째 고객 차량 전달식을 열었다.

넥쏘 1만 번째 주인공인 임현석씨는 “삼남매를 키우는 다둥이 아빠로서 자녀들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넥쏘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넥쏘는 해외에서도 그 성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 2018년 수소전기차 중 세계 최초로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 개를 획득했다. 같은 해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Wards Auto)가 선정하는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되기도 했다.

아울러 세계적 권위의 레드 닷 디자인상과 IDEA 디자인상을 2018년 잇따라 수상하고 올해 7월에는 독일의 유명한 자동차 잡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에서 ‘매우 뛰어난 차’로 호평을 받았다.

넥쏘의 단일 시장 1만대 판매는 수소전기차 대중화 신호로 볼 수 있으며, 본격적으로 수소전기차 생태계가 구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규모의 경제를 통해 수소 생산비용까지 낮아질 경우 국내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는 물론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에서의 주도권 확보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수소전기차 개발과 생산에는 국내의 수많은 중소 부품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어 국내 부품사들과 스타트업들의 새로운 기회 창출과 성장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앞으로 넥쏘를 필두로 트럭과 버스 등 상용 수소전기차 개발을 확대할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 글로벌 수소전기차 및 수소연료전지 시장에서의 지위도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넥쏘가 짧은 기간에 1만대 판매를 돌파한 것은 우수한 상품성뿐만 아니라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과 환경을 중시하는 고객들의 선택이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더 많은 고객들이 수소전기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최고 기술의 차종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차 ‘넥쏘’.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