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분사 오늘 결정···국민연금·개인투자자 반대 뚫고 통과하나

윤동 기자입력 : 2020-10-30 07:35
30일 임시 주주총회···캐스팅보트는 외국인 주주
LG화학의 전지(배터리) 사업 분사 여부가 30일 결정된다. 소액주주들의 반대 속에서 2대 주주인 국민연금까지 분사에 반대하기로 하면서 주주총회 결과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LG화학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여의도에 소재한 LG트윈타워 동관 지하1층 대강당에서 배터리 사업부 분할 계획 승인을 안건으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이날 분할 계획 안건이 통과하면 LG화학은 12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을 출범한다는 계획이다.

안건 의결을 위해서는 전체 주식의 3분의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LG화학의 지분율은 ㈜LG 등 특수관계인 34.17%, 국민연금 10.20%, 기타(외국인과 국내 기관, 개인 주주) 54.33%를 갖고 있다. 기타 지분 중 외국인 투자자가 약 40%, 국내 기관과 개인이 약 12%를 차지한다.

국민연금과 개인 투자자를 더한 약 22%는 분사에 반대표를 행사할 것이 유력하다. 반면 LG 특수관계인 지분이 34.17% 수준이라 통과까지 미치지 못한다. 때문에 결정을 좌우할 주요 캐스팅보트는 외국인 투자자로 꼽힌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글래스루이스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기관들이 대부분 LG화학 배터리 분사에 찬성의견을 냈다. 외국인 투자자의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자문사들이 찬성을 권고한 만큼, 외국인과 기관은 찬성 의견을 낼 것이라는 예상이 대체적이다.

아울러 전날까지 진행된 전자투표에서 찬성표가 상당 부분 확보돼 통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에 알려졌다. 하지만 국민연금 반대 등의 영향으로 일부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또한 이번 주총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함에 따라 분사에 반대하는 개인 소액주주들이 결집해 반대표를 던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배터리 분사 안건이 통과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끝까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LG화학 관계자는 "배터리 사업 분할은 시장 내 경쟁 우위를 강화하고 투자 유연성과 수익 동반 성장에 필요한 빠른 의사 결정 체계를 위해서"라며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로 육성해 주주 가치와 기업 가치를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LG화학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