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국회 운영위, 靑참모진 ‘증인 불출석’ 논란 끝에 11월 4일로 연기

김봉철 기자입력 : 2020-10-29 12:09
전날 서훈 안보실장 등 7명 불출석 사유서 제출 주호영 “안보실장 빠지면 무슨 의미가 있느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회 운영위원회가 29일 청와대 국정감사 증인 불출석 문제로 국감일정을 내달 4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 국감은 국가안보실 인원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면서 “내일 서훈 안보실장 등 방미단의 자가격리가 끝나니까 다음 주 수요일(11월 4일) 안보실장 참여 하에 국감을 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 주요 임무가 안보 정책인데 안보실장이 빠지면 국감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면서 “헌법상 대통령 의무가 국가보위, 가장 중요한 게 안보인데 안보실 인력이 빠지면 청와대 국감은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전날 청와대는 서 실장 비롯해 김종호 민정수석,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장, 지상은 경호본부장, 이성열 국가위기관리센터장, 노규덕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등에 대한 불출석 사유서 제출했다.

서 실장은 전날 국회에 제출한 불출석 사유서에서 최근 미국 출장을 다녀온 이후 방역당국으로부터 대면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침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청와대 참모진들의 대거 국감 불출석하는 것과 관련, 국감 일정을 전면 거부해야 한다는 강경론까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실종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살된 사건 등에 대한 청와대의 대응 조치 등을 살펴보기 위해 국감을 연기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결국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은 운영위 국감 장소에 나와 대기하다가 일정 연기 소식을 듣고 발걸음을 되돌렸다.

노 실장은 ‘다음주 서 실장의 출석이 가능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면서 “2주 자가격리가 내일까지인가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김종호 민정수석의 출석 여부에 대해선 “그건 좀 우리가 할 것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