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경호팀, 野원내대표 수색에 소란…朴 의장 “유감”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28 10:26
배현진 “사전 간담회 들어가려는 원내대표, 경호처 직원이 제재”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국회에 도착, 본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 본회의 예산안 시정연설을 진행하기에 앞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강력히 항의하는 일이 발생했다. 시정연설 전 사전간담회에 입장하려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청와대 경호팀이 수색했다는 이유에서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의장실 회동에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경호처 직원이 제재했다. 대통령 들러리를 세우는 것도 아니고, 강력히 항의한다”고 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왜 제재를 했느냐’는 질문에 “검색한 거다. 신원검색. 저기 서 계신 경호원들이 원내대표한테도 그랬다”며 “그것 때문에 원내대표도 굉장히 언짢은 상태다”라고 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걸 모르는 분도 있느냐, 청와대가 국회에 와서 이런 무례를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의힘은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했다.

본회의가 개의되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목소리를 높이며 강력히 항의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야당에서 원내대표가 들어오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수색했다고 항의를 한다”며 “사실 확인을 한 후에 합당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입장한 후에도 항의는 이어졌다. 박 의장은 재차 “야당이 주장하는 것에 대해 철저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거기에 대해서 합당한 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단 그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시작되자 항의를 멈췄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대통령 시정연설 시 의전적인 예의는 갖추되, 국민의 대표인 의원들께선 위선과 거짓발언에 대해 당당하게 할 말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 시정연설을 마친 후 퇴장 시, 국민의힘 의원들께 악수를 청할 때 ‘국민의 말에 귀 기울여 주십시오’, ‘대통령님 정직하십시오’, ‘이게 나라입니까’ 등 국민의 말을 전달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