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택배기사 근로환경 개선, 종착점 아닌 시발점 되길 [카드뉴스]

김한상 기자입력 : 2020-10-28 00:03
1/10
"집에 가면 새벽 5시인데 밥먹고 씻고 바로 터미널로 가면 한숨 못자고 또 물건 정리를 해야..."

새벽 4시 28분, 업무가 과중해 힘들다는 외침이 담긴 메시지를 동료에게 남긴 36살 택배기사 김 모씨는, 나흘 뒤인 10월 12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됐다.

지난 20일, 한진은 소속 택배기사 사망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며 근로 조건 개선을 약속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