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폰 보험처리도 보이는 ARS로 쉽고 빠르게"

차현아 기자입력 : 2020-10-27 09:00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분실파손보험 보상센터에 보이는 ARS 서비스를 도입해 휴대폰을 분실하거나 파손한 고객의 보험 보상처리를 개선했다고 27일 밝혔다.

보이는 ARS를 통해 LG유플러스는 고객이 자주 물어보거나 먼저 확인해야 할 가입상품 정보, 보상 진행 현황을 먼저 설명한다. 이어휴대폰 보험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보상한도나 지급될 보험금 등을 안내한다.

또한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 앱과 연결성도 높였다. 상담시간이 아니더라도 고객이 언제나 편리하게 보상신청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보험을 이용하는 고객의 불편한 점들을 대폭 개선했다. 보상서류를 제출하기 위해 FAX를 찾아다니지 않아도 되는 모바일 FAX 시스템을 도입했다. 파손보상 시 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불편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LG전자·삼성전자와 수리비 정보를 연동해 쉽고 빠른 보상처리를 제공했다.

LG유플러스는 분실·파손 고객전담 상담센터를 2018년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휴대폰 분실 시 이용정지 △분실 휴대폰을 되찾는 방법 안내 △보험 보상·임대폰 비대면 신청 등을 안내하고 있다.

예를 들어, 택시에서 폰을 잃어버린 경우 결제한 카드 정보를 확인해 택시기사 연락처를 알 수 있는 방법 등을 고객에게 안내하고 있다. 이처럼 분실·파손 고객을 세심하게 케어한 결과 휴대폰을 분실한 고객이 폰을 되찾은 비율이 2년전 약 30%에서 약 60%로 대폭 상승했다.

이종서 LG유플러스 고객유지담당은 "분실·파손 보험 서비스에서 고객 수요를 가장 세심하게 분석해 더 많은 혜택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휴대폰 이용 시 겪는 가장 큰 고충이 분실·파손인만큼 고객입장에서 함께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