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핼러윈데이 상품, 주거·오피스상권 중심으로 매출↑

서민지 기자입력 : 2020-10-27 08:14
통상 유흥가·학교·학원가 상권 중심 대규모 매출 발생 코로나19 영향으로 홈파티 즐기는 소비자들 늘어나

[사진=GS리테일 제공]

핼러윈데이 상품이 주거 지역과 오피스 단지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흥가나 학교·학원가 상권 중심으로 대규모 상품매출이 발생하던 예년과 달리 주거와 오피스 상권의 매출이 대폭 증가한 것이다.

27일 GS리테일 편의점 GS25가 올해 10월 1일부터 25일까지 핼러윈데이(Halloween·10월 31일)관련 상품 매출을 전년 동기대비 상권별로 살펴본 결과, △주거 60.8% △오피스 41.3% △유흥 5.8% △학교·학원가 2.1% 신장했다.

GS25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안전하고 개인적인 공간인 집에서 핼러윈데이 파티를 연출하는 고객들과 직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핼러윈 기획상품들을 구매하며 분위기를 즐기려는 고객들의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GS25는 9월 말부터 올해 사회적인 분위기와 환경을 고려해 '홈파티' 콘셉트로 '꼬마유령 캐스퍼' 캐릭터를 활용한 핼러윈데이 상품 30여종을 선보였다. 오렌지컬러 및 호박 모티브를 적용하고 착하고 귀여운 꼬마유령 캐스퍼의 캐릭터가 담긴 스낵과 젤리, 캔디 기획제품을 출시했다. 그 결과, 10월 초부터 핼러윈데이 상품 인기가 치솟았다.

10월 1일부터 25일까지 가장 인기가 많은 상품은 젤리와 캔디 등으로 구성된 △트롤리 할로윈베스트14000 △농심 할로윈멘토스8입기획팩 △롯데 에그짱캐스퍼4000 순이다.

'꼬마유령 캐스퍼 극세사담요' 1만개를 증정 이벤트는 오픈한지 4일만에 종료됐다. GS25는 GS리테일 통합 멤버십 더팝(THE POP) 애플리케이션(앱) 내 나만의냉장고에서 핼러윈 행사상품 구매고객 가운데 스탬프적립을 통해 이벤트를 진행했다. 10월 8일부터 19일까지 더팝 사전예약으로 '할로윈데이 실속커플세트, 행복가족세트, 홈파티패키지' 3종을 판매하기도 했다.

GS25는 향후에도 시대적 흐름과 상황에 따라 고객들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상품과 프로모션을 기획해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박상욱 GS25 마케팅팀 팀장은 "앞으로도 GS25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소소하게 축제와 파티 분위기를 즐기며 작은 행복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더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