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시정연설 온다는 文, 단식 중 이스타 노조 농성 철거하라 해”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26 17:41
“밟고 오지 말고, 손잡고 함께 오시라”

[사진=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국회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스타항공 노조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께 간곡히 바란다. 이틀 후 연설을 위해 국회 단상에 오를 때 이들을 밟고 오지 마시고, 부디 손잡고 함께 오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3일째 풍찬노숙 속 단식을 이어가는 이스타항공 노조 박이삼 위원장에게 드디어 문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메시지가 전달됐다고 한다. 하지만 그 메시지는 대통령의 친필 서신이나 타이핑 편지가 아니라, 영등포 구청장 명의의 ‘불법 도로점용에 대한 계고 통지서’라고 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허 의원은 “사유는 예산안 시정연설로 대통령의 국회 방문이 예정돼 있으니, 600여명 부당 해고를 자행한 이스타항공의 대표이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인 이상직(현재 무소속)에 대한 규탄을 멈추고, 농성장을 철거해 대통령의 심기를 보전하고 국회의 미관을 지키라는 것”이라고 했다.

허 의원은 “이 소식을 들은 박이삼 위원장과 노동자들은 억장이 무너지는 심장이라고 한다”며 “모든 것을 잃은 노동자들의 마지막 단식투쟁조차 흉물스러운 불법 점유물로 취급해 버리는 대통령은 과연 누구를 위한 대통령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동자의 친구이자 인권 변호사였으며, 세월호 농성장에서 10일을 함께 단식했던 문 대통령은 어디로 가신 것이냐, 생명을 내놓고 노동 정의를 바라는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의 마지막 남은 자존심까지 짓밟아 내쫓아야겠느냐”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