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강경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韓 국민 안전에 영향"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26 15:44
강 장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출석 "원칙적으론 일본의 주권적 영토서 이뤄지는 사안" "국민 안전 영향 미칠 수 있으므로 정보 요청할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 "원칙적으로는 일본 주권적인 영토 내에서 이뤄지는 사안"이라면서도 한국민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보 요청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가 일본의 주권적 결정 사안이냐'는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원칙적으로는 그렇다"면서도 "그 결정에 따라 우리 국민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정보를 (일본에) 요청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사안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일본 측에는 끊임없이 투명한 정보공유를 요청하면서 지금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대응과 관련해서는 "그 문제와 관련해서는 많은 의원님들도 국민도 많은 우려를 가진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며 "(한·일 간에) 차관급 (면담)은 최근 몇 번이지만 국장급은 열댓 번 한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오염수 문제는 본격적으로 다루기 시작한 게 2019년 8월로 기억하지만, 외교부의 많은 부족함이 있다는 지적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국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국민을 위하고 국익을 위해서 일하고 있다"며 "국익을 어떻게 추진하는지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에 파트너가 있기 때문에 제반 사항과 파트너 입장을 이해해야 좋은 외교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