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별세] 장례식은 원불교식으로 진행···왜?

정석준 기자입력 : 2020-10-26 11:14
장모와 인연으로 원불교 입교 후 신자돼 정·재계 인사, 빈소 방문해 고인 명복 빌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입관식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원불교식으로 진행됐다.

입관식은 이날 9시부터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1916년 박중빈 교조가 불법연구회를 계승해 창시한 종교인 원불교는 일원상의 진리와 함께 불교의 생활화, 대중화, 시대화를 추구한다.

이 회장은 1973년 홍 전 관장의 어머니이자 장모인 고(故) 김윤남 여사를 인연으로 원불교에 입교해 법명 중덕(重德)과 법호 중산(重山)으로 신앙 활동을 시작했다. 신자가 된 이 회장은 원불교 교무 대상 교육 훈련 기관인 전북 익산 중도훈련원을 기증했다. 또한, 원불교 미국 총부 역할을 맡고 있는 미국 뉴욕주 원다르마센터 건립을 위해 12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따르면 원불교식 장례는 열반식-입관식-발인식-입장식-천도재에 과정을 거친다. 열반식부터 발인식은 장례식장에서, 입장식은 장례식이 끝나고 장지인 경기 용인 인근에서, 천도재는 교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입관식이 시작하기 전 장례식장에는 원불교 관계자들이 도착했고, 8시 55분쯤 입관을 알리는 종소리가 외부로 들렸다. 입장식은 천도재는 오는 31일부터 매주 토요일 소태산기념관 대각전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입관식 이후 첫 조문객은 장충기 전 삼성미래전략실 차장이었다. 이어, 김기남 삼성 부회장, 강인엽 사장, 진교영 사장 등 삼성 계열사 대표이사·사장단이 도착해 조의를 표했다. 오랫동안 삼성에서 호흡을 맞춰온 권오현 삼성 고문도 빈소를 방문했다.

전날에는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회장, 이재명 경기지사, 노영민 비서실장, 이호승 경제수석 등 정·재계 인사들이 방문한 바 있다.

전날 조화를 보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오후 방문할 예정이다. 이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주문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서울병원 지하 2층에서 진행되는 고인의 장례식은 4일장으로 28일 오전 발인 예정이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