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與, 국감장서 ‘박원순’ 이름 나올까 벌벌 떨어…이미경 출석 막지 마라”

황재희 기자입력 : 2020-10-25 21:25
권력형 성범죄 은폐해 국정감사 방해하는 행위

국민의힘 여성가족위원들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여성가족위원들이 권력형 성범죄 은폐를 위해 국정감사를 방해하는 더불어민주당의 행위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여성가족위원들은 25일 오후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지난 20일 입장문을 통해 권력형 성범죄 및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증인과 참고인은 단 한명도 합의해줄 수 없다며 버텨온 민주당에 입장변화를 촉구한 바 있다”며 “그 직후 성폭력 피해 및 2차 피해에 대한 현황과 근절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과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공동대표를 참고인으로 추가 요청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경 소장과 고미경 대표는 스스로 국회에 출석해 현장의 목소리를 국민들께 들려주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기대를 갖고 있었지만, 국민의힘이 참고인 채택을 추가 요청하자 민주당은 추가 요청은 받아들일 수 없고 대신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 1명에 대해서만 합의해줄 수 있다고 전해왔다”고 말했다.

이후 이미경 소장이 직접 민주당 측에 참고인으로 채택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하자 민주당은 21일 한경희 사무총장과 이미경 소장 2명을 참고인으로 채택하겠다고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여성가족위원들은 “그러나 하루 뒤인 22일 민주당은 이해할 수 없는 이유를 들며 전날 합의한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의 참고인 채택을 일방적으로 ‘무조건 철회’하겠다고 밝혔다”며 “이미경 소장이 참고인으로 출석하면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 차질이 생기게 된다’, ‘정상적인 진행이 어렵다’며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변명을 들면서 국정감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이 말도 안 되는 핑계를 들며 일방적으로 합의를 파기하고 이미경 소장의 출석을 원천봉쇄하려는 속내는 행여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장에서 ‘박원순’ 이름 석 자가 나올까 벌벌 떠는 것”이라며 “그저 그들은 내년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이것이)조금이라도 영향을 줄까 두려워 권력형 성범죄를 은폐하기에 급급하고 있다. 성폭력 피해 여성들의 목소리와 2차 피해는 외면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이 바라는 ‘정상적인 국정감사 진행’은 진실이 덮어지고, 피해자가 외면 받으며 그저 조용히 넘어가는 것인가? 겉으로는 사회적 약자와 피해자를 보호하자고 외치면서, 속으로는 정치적 유불리만 따지고 있는 것인가”라며 “민주당이 권력형 성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국정감사를 방해하는 행위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 성폭력 피해자들과 국민들과 함께 진실을 밝혀내고, 성폭력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걸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