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위원장!"·"왜?"…秋아들 휴가자료 두고 여야 '반말·고성'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0-24 01:00
법사위 23일 군사법원 국감서 실랑이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왼쪽)과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23일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자료 제출을 두고 고성이 오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국감에서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국방부가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추 장관 아들 휴가 관련 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기관증인으로 출석한 서욱 국방부 장관을 윽박질렀다.

김 의원은 "여당에 제공된 서씨 휴가 내역을 야당에는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고, 서 장관은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김 의원에게 "(해당 자료는) 국방위원회 자료 아니냐"면서 "국방부가 여야를 가려서 주느냐, 생각을 한쪽으로만 하지 말고 입체적으로 하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방부와 얘기하고 있는데 위원장이 내 발언을 곡해하고 왜곡했다"며 윤 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야당에는 (검찰)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휴가 자료를) 안 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위원장은 국방위에서 국방부 측에 서면질의한 자료를 준 것이라며 반박했다.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이 국감장에 출석하지 않은 것을 두고도 여야 실랑이가 벌어졌다.

김 의원이 "기조실장은 왜 참석을 안 했냐"고 서 장관을 질타하자, 윤 위원장은 "군사법원과 관련한 기관증인만 와있다"고 설명했다.

여당 간사인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기조실장이 안 오는 건 간사끼리 증인명단에 합의한 것"이라며 "기조실장이 당연히 와야 하는 데 안 온 것처럼 말한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이 계속 목소리를 높이자 윤 위원장은 "김도읍 간사! 김도읍 간사! 김도읍 간사!"라고 세 차례 불렀다. 계속 답변이 없자 "이제 불러도 대답 안 하냐"며 "국방위 서면질의 답변을 (국방부가) 여당에 준 것을 (법사위) 야당엔 왜 안 주냐고 하면 되느냐. 제대로 설명하면 알아들으라"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이 "위원장!"이라 부르며 반말하자, 윤 위원장이 "왜!"라고 답하면서 소란이 일었다.

윤 위원장이 서 장관에게 "김도읍 의원이 요구한 자료 제출이 안 됐다고 하니 가능하면 조속히 해달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