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김남국 ‘사이다 발언’ 화제...“추미애가 친구냐”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23 15:50
"검찰이 수사를 통해 정치에 개입"
김용민·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사이다 발언’을 쏟아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감에서 김용민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과 친구입니까. 부하 아니고 친구입니까. 상급자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는 윤 총장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발언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명확하게 업무 지시 감독권이 규정돼 있는데 ‘부하가 아니다’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공무원으로서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남국 의원은 “남부지검장께서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면서 편지를 쓰시고 사직을 하셨다”면서 “저는 오히려 검찰이 수사를 통해서 정치에 개입했다. 직접적으로 정치를 하고 있다고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내정하고 지명하려고 하는데 그날 수십 여 곳을 압수수색 하는 게 어떻게 해석되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거기에 대해서는 제가 이 자리에서 드릴 얘기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남국 의원은 “그건 총장이 대통령의 임명권에 대해서 반발하고 반대하는 것을 대한민국에 공표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그걸 모르셨느냐”고 몰아세웠다.
 

질의하는 민주당 김용민 의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