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술접대 검사3명 대우조선해양 수사팀 동료" 김봉현 2차 폭로

조현미 기자입력 : 2020-10-21 22:18

4월 2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오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라임 사건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두 번째 옥중 입장문을 내고 현직 검사 술접대는 사실이고 검찰이 여권 인사만 찍어내는 짜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14쪽 분량으로 된 '2차 옥중 입장문'에서 라임자산운용 사건 무마를 위한 검사 룸살롱 접대는 모두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19년 7월경 A 변호사와 검사 3명에 대한 술접대는 확실한 사실"이라며 "이들은 예전 대우조선해양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이라고 추가로 폭로했다. 법무부 조사를 받으면서 해당 검사 2명을 사진으로 특정했다고도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1차 입장문에서 작년 7월쯤 검찰 출신 A 변호사와 함께 청담동 룸살롱에서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술접대 자리에 있던 검사 1명이 나중에 구성된 서울남부지방검찰청 라임 수사팀에 책임자로 합류했다고도 했다. 2차 입장문에서도 같은 주장을 펼쳤다. 김 전 회장은 "접대 검사가 (이후)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앉아있는 모습을 봤다"고 강조했다.

A 변호사를 만나게 된 계기도 자세히 설명했다. 김 전 회장은 "A 변호사가 검사로 재직했던 2007년경 제 사건 관련으로 인연이 됐다"며 "(검찰 퇴임 후) 2019년 3월경 수원여객 사건 변호인으로 선임한 뒤 거의 매일 어울려 다니고, 호텔·골프장 회원권 등을 선물하면서 지극히 모셨다"고 주장했다.

그는 "A 변호사가 서울 서초동 아파트 사우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났는데 총장이 '청문회 준비팀을 도와달라'고 했다는 말을 들었고, 지난해엔 상갓집도 모시고 다녀왔다고 했다"며 "(윤 총장과) 엄청나게 가까운 사이여서 신뢰하게 됐고, 이후 A 변호사 말을 믿고 (라임) 수사팀이 원하는 대로 협조했다"고 덧붙였다.
 

라임자산운용 사건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2차 '옥중 입장문'을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법연수원 부원장을 맡고 있는 윤대진 당시 수원지방검찰청장에게 로비한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윤 부원장은 윤 총장 최측근이다. 김 전 회장은 "당시 수원지검장 부탁으로 친형을 보호한다는 지인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며 "한동안 (수원여객 사건 관련) 영장 발부가 안 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1차 입장문에서 2019년 12월 수원여객 사건과 관련해 구속영장 청구를 무마하려고 관할 지검장에게 로비 명목으로 5000만원을 건넸다고 했다.

윤 총장이 발언한 '전체주의'도 언급했다. 윤 총장은 지난 8월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진짜 민주주의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회장은 "'전체주의' 한마디에 수사 방향이 전환됐다"며 "5년 전 여당 의원과 관련해 (로비) 금액이 너무 적다며 사건 진행을 안 한다던 검사가 이 발언 직후 다시 불러 '다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며 "'총장 발표 때문에 그러냐'고 묻자 '맞다'며 도와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와 여당 로비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은 "라임 사태 발생 이후 여당 의원을 만난 건 이종필 라임 부사장 호소로 국회 의원회관에 가서 금융 담당 의원님께 억울함을 호소한 것 1차례뿐"이라며 "기모·김모·이모 의원은 2016년에 만난 것이고 라임 펀드와 무관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