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LG화학 “코나 화재, 현대차와 원인규명 중…충당금 언급 힘들어”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0-21 17:27
LG화학은 21일 열린 3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최근 계속 발생하고 있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전기차) 화재와 관련 “리콜 결정 이후에 고객사인 현대차와 함께 공동TF를 구성해 원인 규명 중”이라며 "LG화학 전지본부는 최선을 다해 원인 규명과 함께 그에 따른 책임 있는 조치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충당금 비용 규모와 분담률을 확정해서 말하긴 어렵다”면서도 “매월 일정 부분을 워런티로 잡고 있어 현재 상당하게 쌓여 있다”고 설명했다.
 

LG화학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 [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