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협업솔루션 브랜드 '네이버웍스'로 변경…"B2B 시너지 도모"

임민철 기자입력 : 2020-10-19 10:50
업그레이드 통해 고품질 화상회의·협업 기능 출시 예고
네이버 자회사 웍스모바일이 협업솔루션 브랜드를 '라인웍스'에서 '네이버웍스'로 변경했다. 국내 시장에서 친숙한 네이버의 브랜드를 강조, 최근 기업 간 거래(B2B) 사업 중심축을 맡은 '네이버클라우드'와의 시너지를 도모하겠다는 판단에서다.

웍스모바일은 한국에서 라인웍스 브랜드를 네이버웍스로 변경하고 본격적인 국내 B2B 시장 공략에 나서겠다고 19일 밝혔다. 국내에선 이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와 경쟁하고, 일본에서는 기존 라인웍스 브랜드를 유지하는 '멀티브랜드' 전략을 가져간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웍스는 네이버클라우드의 글로벌 인프라를 활용해 최고 수준의 보안과 네트워크 품질을 기반으로 기업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0년 전부터 네이버의 모든 글로벌 계열사 업무에 활용돼 왔고, 웅진·대웅제약·일동제약·SK해운·MBC 등 국내 고객사를 비롯해 일본·중국·유럽·미국의 10만여 고객사가 네이버웍스를 사용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웍스모바일 제공]


웍스모바일은 2016년 초 일본 B2B 시장에 라인웍스를 출시해 현지 협업솔루션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일본의 '챗워크'와 글로벌 업체 '슬랙재팬'을 제치고 업계 1위를 달성했다. 최근 국내에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업무용 메신저(라이트 상품) 무상 지원,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소중견기업(SME)의 비대면 업무를 지원하기 위한 '비대면 바우처' 공급업체로 선정돼 사용자 기반 확대를 가속화하고 있다.
​​
경성민 웍스모바일 서비스총괄 이사는 "메일, 메신저, 캘린더, 드라이브 등 많은 서비스를 클라우드 상에서 안전하게 제공하는 것은 글로벌 솔루션과 비교해 네이버만의 경쟁력"이라며 "디지털 혁신에 많은 투자를 할 수 없는 중소기업을 위해 곧 고품질 화상회의 및 협업 기능 업그레이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최근 클라우드서비스를 제공하는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의 사명을 '네이버클라우드'로 바꾸고 이곳에 네이버 및 다른 자회사에 분산돼 있던 B2B 사업 조직을 통합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클로바의 인공지능(AI) 솔루션과 웍스모바일의 협업솔루션 등 B2B 사업을 위한 기술개발 및 상용화 역량을 모아 글로벌 클라우드 업체들과 경쟁해 나가겠다고 예고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