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 공무원 친형, 국회서 "동생, 명예살인 말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0-18 16:05
"당신 자식, 동생들이 그랬다면 그런 짓거리를 할 것인가"
북한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씨의 친형인 이래진씨가 18일 "날이면 날마다 새롭게 쏟아지고 드러나는 북한의 만행보다 대한민국 내에서 일어나는 만행이 더 끔찍하다"며 "만약 당신의 자식들이, 동생들이 그랬다면 그런 짓거리를 할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씨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단독 주최로 열린 '공무원 서해 피격 사건 관련 진실을 듣는 국민국감'에서 "더 이상 동생의 희생을 명예살인하지 말아달라"며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씨 등 관련자 국감 증인 채택이 더불어민주당에 의해 막히자,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

이씨는 "저는 다른 것을 묻고자 하는 게 아니다. 동생이 북한 땅에서 비참하게 살해 당하기 전 해상 표류 시간의 행적을 알고 싶고, 왜 지켜주지 않았는지, 왜 발견하지 못했는지를 묻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동생은 엄연히 실족사고로 인한 실종자의 신분이다. 그 명예는 국가가 책임지고 지켜주시고, 명확히 밝혀질 때까지 예우를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씨는 "해군은 국제상선통신망을 이용해서 북측에 얼마든지 (송환을) 요구했어야 하는데, 국방부는 아무 것도 안 해줬다는 것이 팩트"라며 "국방부는 알량한 첩보타령만 하면서 해군과 해경에 이 사실을 알렸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군 당국이 침묵하고 동생을 희생시키며 얻어내려는 것이 뭔지 이제는 당당하게 밝혀야 될 것"이라고 했다.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가 1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던 중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