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19일 베트남 출국…총리와 단독 면담

장은영 기자입력 : 2020-10-18 14:19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유럽 출장에서 돌아온 지 닷새 만에 다시 해외 출장길에 오른다. 이번에는 베트남을 방문해 베트남 총리와 단독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9일 베트남으로 출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이 예정돼 있다.

당초 이 부회장은 올해 2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건설하는 삼성전자 연구개발(R&D) 센터 기공식에 참석하려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돼 무산됐다.

그러다 최근 베트남 정부가 외교관과 기업인 등의 자가격리를 면제해 주는 패스트 트랙(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을 적용하기로 하면서, 이 부회장이 출장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푹 총리와 개별 면담을 갖고, 베트남 사업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에도 한국을 방문한 푹 총리와 면담을 했다. 당시 푹 총리는 이 부회장에게 휴대전화 외에 반도체 생산 공장을 설립해 달라고 요청했다.

베트남은 삼성전자의 휴대전화 최대 생산 기지다. 현재 베트남 북부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휴대전화 공장을, 호찌민시에 TV·가전제품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베트남 경제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 건설 공사도 시작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하노이에 건설 중인 R&D 센터와 휴대전화 공장 등을 직접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처럼 이 부회장은 코로나19로 중단했던 글로벌 현장 경영 행보를 재개하고 있다. 이는 지난 5월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 이후 5개월 만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8일부터 6박 7일간 유럽 출장을 다녀왔다. 그는 반도체 장비 협력사인 네덜란드의 ASML 본사를 찾아 피터 버닝크 최고경영자(CEO)를 만났다. 이들은 인공지능(AI) 등 미래 반도체를 위한 차세대 제조기술 개발협력 등을 논의했다.

ASML은 삼성전자의 시스템 반도체 부문 1위 달성에 필요한 EUV 노광장비를 사실상 독점 공급하는 기업이다. 삼성전자는 2000년대부터 ASML과 초미세 반도체 공정 기술과 장비개발을 위해 협력해왔고, 2012년에는 ASML에 대한 전략적 지분투자를 통한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유럽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