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해군 병사, 지휘관 재량 하에 휴가 중 확진 판정

김정래 기자입력 : 2020-10-14 11:31
코로나19 감염 민간인과 밀접접촉 후 감염
해군 병사 1명이 휴가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일 국방부와 해군에 따르면 해당 병사는 장기간 휴가를 나가지 못해 지휘관 재량 하에 휴가 제한 조치가 해제되기 3일 전인 8일 휴가를 나갔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은 지난 11일 54일 만에 휴가 제한 조치를 해제했으며, 휴가 제한 조치 기간에도 장기간 휴가를 나가지 못한 장병 등 예외적 상황에서는 휴가를 허락해 왔다. 

감염은 민간인 확진자와 밀접 접촉에 의해 이뤄졌다. 해당 병사는 코로나19 증세를 느낀 뒤, 경기도 의정부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고 전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군 내 누적 확진자는 155명(완치 114명)으로 늘었다. 현재 41명이 치료 중이다.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1628명이다.

 

[사진=연합뉴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