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Q 9590억 영업익...'역대 최고 3분기'

윤정훈 기자입력 : 2020-10-08 15:24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이 무색할만큼 호실적을 기록했다. 3분기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이다.

코로나19 여파로 가정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TV를 비롯해 의류청정기, 세탁기, 냉장고 등 전반적인 LG전자 가전의 매출이 상승했다.

LG전자는 8일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LG이노텍을 포함한 연결 기준으로 16조9196억원의 매출과 959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7.8%와 22.7% 증가했다.

HE(TV)와 H&A(가전) 부문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온라인 채널을 통한 판매가 자리잡으면서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가전 부문은 6조원에 가까운 매출액을 기록헀고, TV 부문은 3조5000억원 대의 매출액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TV와 생활 가전 수요가 회복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온라인 등 언택트 판매 비중이 회복된 것이 호실적의 비결이다.

TV 부문은 '코로나19 호황'으로 불릴만큼 3분기 보복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48인치형 올레드 TV는 2분기 약 1만대의 출하량을 기록하며 인기 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하반기 올레드 TV 판매량은 130만대가 예상돼, LG전자의 실적 호조가 4분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프리미엄 가전을 표방하는 LG의 실적이 좋을 수 밖에 없다"며 "코로나 사태에도 글로벌 공급망 관리(SCM)를 잘해서 보복 수요에 맞춰 안정적으로 생산한 것이 효과를 본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LG전자 제공]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