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발전소 가스 석유시설 불법 드론비행에 무방비

(화순)박승호 기자입력 : 2020-10-05 11:13
지난 3년간 42건 적발... 3건 중 1건은 조종자 누구인지 몰라

국가 전력공급의 중추인 원자력발전소와 화력발전소, 가스 석유시설이 불법 드론비행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대책이 시급하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등 발전공기업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원자력발전소와 화력발전소, 가스·석유시설 인근에서 적발된 불법 드론비행 사례가 42건에 이른다.

 

신고리 원전 3호기와 4호기[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원자력발전소가 26건으로 가장 많아 전체 적발건수의 62%에 이르고 가스공사 시설이 11건, 화력발전소가 4건이었다.

특히 이 가운데 14건은 조종자가 확인되지 않아 불법비행 3건 중 1건꼴로 사후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발전소와 가스·석유시설은 국가 전력공급 주요시설로 드론에 의한 공격이나 사고로 화재나 고장이 나면 국민의 에너지 사용과 안전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힐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 유전이 드론에 의한 공격을 받아 가동을 멈췄을 때 당시 국제유가가 19%나 올라 국제에너지 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

이같은 위험성에 따라 주요 에너지시설은 더욱 강화된 보안대책이 필요하지만 일부 기술개발을 제외하고는 현재까지 뚜렷한 대응책이 마련돼 있지 않은 실정이다.

신정훈 의원은 “불법드론을 기술적으로 통제하고, 불법행위자에게는 강화된 법적 조치를 할 수 있게 기술장비를 개발하고 법령을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