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수해 입은 경남 합천군 찾아..."원인 파악해 합당한 조치"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30 19:52
30일 오후 경남 합천행...김경수 경남도지사 동행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석 연휴를 앞둔 29일 대전 유성구 송정동 소재 노인양로시설 '사랑의 집'을 방문해 정은조 사랑의집 법인 대표이사로부터 시설 현황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문가들의 검증을 거쳐 원인을 잘 파악하고 그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오후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경남 합천군을 방문해 이같이 약속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방문은 합천군 일대의 피해복구 상황을 정 총리가 직접 확인하고 주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문준희 합천군수, 홍정기 환경부 차관,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동행했다.

정 총리는 먼저 합천군 율곡면 소재 낙민마을 피해복구 현장을 들러 피해 복구 현황을 보고받았다.

정 총리는 "억울한 일은 당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합천군, 경남도, 국회와 정부가 서로 협력해 합천 군민들이 억울하시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공시설에 대해서는 원상복구뿐 아니라 항구복구를 위해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적극 나서서 예산을 확보하는 등 여러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정 총리는 쌍책면 건태마을 피해복구 현장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수해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지혜를 모아서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