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秋장관 의혹 제보자 ‘단독범’ 표현 사과...“과한 표현 마음에 상처”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9 17:46
"국민의힘의 악의적 의도 강조하려던 심정"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제기한 당직병을 ‘단독범’으로 표현한 데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황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알 권리 차원이라고 해도, 의도가 없었다고 해도 당직사병에게 피해가 갔다면 사과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빌어 과한 표현으로 마음에 상처가 된 부분에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해 대학원 과정을 마무리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미래를 설계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모든 사안은 당직사병의 진술에서 출발했다”면서 “이를 이용한 국민의힘의 악의적 의도를 강조하려던 것이 저의 심정”이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지난 12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면서 “도저히 단독범으로 볼 수 없다”란 글을 남겼다.
 

당직사병에게 사과하는 민주당 황희 의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A모씨에게 공식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