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내년 미얀마서 보험 판매 개시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9-28 13:58
국내 보험사 최초 현지 주재사무소 설치 인가 획득
교보생명이 내년 하반기부터 미얀마에서 보험 판매를 개시한다. 교보생명은 미얀마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동남아시아 보험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교보생명이 미얀마 현지 당국으로부터 주재사무소 설치 인가를 받고 내년부터 본격 영업에 나선다.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미얀마 당국으로부터 현지 주재사무소 설치 인가를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지난 6월 금융감독원에 양곤주재사무소 설치 신고 접수를 완료했으며, 최근 미얀마의 금융감독부에 해당하는 FRD의 인가를 받았다. 미얀마 정부는 지난해 1월부터 외국 보험사 진출을 허용했으며, 교보생명은 미얀마에 진출해있는 국내 유일의 생보사가 된다.

교보생명은 연내 사업자등록 등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현재 생명보험 합작법인(JV) 설립을 위해 미얀마의 유력한 잠재파트너사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현지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얀마 정부가 내년 상반기 외국계 생손보사들을 대상으로 법인 설립에 관한 2차 인허가를 허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보생명의 동남아 진출은 신창재 회장이 지난달 창립기념사를 통해 천명한 '양손잡이 경영'의 일환이다. 한 손으로는 기존 비즈니스에 집중하고 다른 한 손으로는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는 것이다. 교보생명이 해외법인 및 주재사무소를 동남아 지역에 설치하는 것은 미얀마가 최초다. 교보생명은 미국과 일본에 교보생명자산운용 법인을, 중국 북경과 영국 런던에 주재사무소를 각각 운영 중이다. 교보생명은 미얀마 주재사무소를 설치해 동남아 보험 시장 파악에 나서면서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미얀마 보험시장은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미얀마의 생명보험시장 침투율(GDP 대비 수입보험료)은 0.01%로 낮은 편이다. 하지만 최근 3개년 평균 경제성장률이 약 6.2%에 이르며, 다수의 기관이 향후 10년간 GDP가 매년 6~7%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정부의 금융산업 육성정책과 소득 상승에 따른 보험수요 증대, 30세 미만에 불과한 국민 평균연령 등의 영향으로 2028년까지 생명보험시장이 연평균 40% 성장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미얀마는 동남아 보험시장에 대한 현지 시장조사 및 사업타당성 검토를 위한 경제적·지정학적 요충지라고 판단했다"면서 "향후 아세안(ASEAN)과 인도 등 신남방 지역을 비롯해 고객확보가 가능한 국가들로 점진적인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