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고양동 1-2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9-28 13:30

[사진=고양동1-2구역 재개발 투시도. 쌍용건설 제공]



쌍용건설은 지난 26일 경기 고양시 고양동 92-1에 위치한 사업비 650억원 규모의 고양동1-2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 회사는 고양동1-2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 참석한 조합원 87명(전체 조합원 129명) 중 75명의 찬성표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고양동1-2구역은 재개발을 통해 지하 2층~지상 15층 7개동, 아파트 총 317가구의 '더 플래티넘' 아파트가 들어선다.

조합원분을 뺀 일반분양 가구수는 159가구다. 이 사업은 2022년 2월 관리처분인가, 2023년 2월 착공을 거쳐 2025년 4월 준공될 예정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사업 수주를 위해 사전홍보 활동에 앞서 설계 특화에 대한 조합원들의 니즈를 파악, 사업 제안 시 대안설계를 앞세워 수주 경쟁 우위에 설 수 있었다"며 "앞으로 알짜 소규모 재건축은 물론 가로주택정비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용건설은 고양동 1-2구역 재개발을 포함해 전국에서 총 도급비 약 1조원, 전체 7개 단지 7050가구 규모의 재개발∙재건축(리모델링 사업 제외) 사업을 확보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