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통령, 직접 北 공무원 피살 전말 밝혀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9-28 09:29
“대통령은 국민 생명 보호할 책임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북한군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대통령이 언론에 직접 나와서 이 사태의 전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주실 것을 정식으로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 이런 얘길 누누이 과거에 해오신 분이다. 그런데 유독 왜 이번만큼은 아무 말을 안 하고 있느냐”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휘하에 있는 공무원 한 사람이 북한군에 의해서 사살이 돼 불까지 태워진 사태가 벌어졌다”며 “그 과정을 지켜봤을 때 우리 정부가 과연 존재하는 것인지 의구심을 떨칠 수가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사태가 발생했을 때 많은 시간이 경과하는 과정 속에 사전에 그 사실을 인지하고도 정부는 거기에 대해서 아무 대책을 취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짐작컨대 대통령 UN연설이 있기 때문에, 혹시라도 이 사태가 UN 연설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을까하는 우려에서 빚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추정했다.

김 위원장은 “이 정부가 유독 북한에 관해서 왜 이렇게 관대한 입장을 취하는지 납득할 수가 없다”며 “지난번 개성에서 남북 연락사무소가 폭발됐을 때도 정부의 태도는 굉장히 모호했고, 이번 사태 역시 똑같은 행위를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