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외국계 금융사도 소비자 신뢰회복에 앞장서야”

이봄 기자입력 : 2020-09-28 12:00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내년 3월 시행될 금융소비자보호법과 관련해 외국계 금융회사들도 금융소비자 신뢰회복에 앞서 줄 것을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은 28일 외국계 금융사 대상 업무설명회 ‘FSS SPEAKS 2020’을 개최했다. 이날 업무설명회는 외국계 금융회사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윤 원장은 기조연설에서 “외국계 금융사가 한국 금융시장에서 고객에게 다가가고 발전해 나가는 데에는 소비자보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초기에는 이에 따른 변화가 다소 혼란스러울 수 있겠으나, 금융소비자의 권익 신장이 금융에 대한 신뢰회복으로 이어진다는 데에 외국계와 내국계 구분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외국계 금융사에 선진금융의 경험을 십분 활용해 다가오는 변화에 앞장서 줄 것”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외국계 금융사가 국제적 경험과 사례를 국내에 접목하는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윤 원장은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디지털 생태계의 출현과 기후위기에 대응한 녹색 전환 과정에서 우리 금융산업의 적극적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며 “신성장 디지털 산업으로 금융이 공급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하고 기후리스크를 위험관리 체계에 반영하는 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국내 금융시장이 외국계 금융사에 친화적인 환경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은 외국계 금융사와 실무작업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조만간 국제기준이나 국제관행을 반영해 개선 내용을 도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