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SMIC 제재에 벼랑 끝 몰린 中 반도체굴기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9-27 17:02
미국 상무부, 화웨이 이어 수출 규제 '블랙리스트'에 SMIC 포함 표면상 이유는 중국군과 관계 의심... 실상은 中 반도체 숨통 끊기

SMIC [사진=환구시보]
 

미국이 화웨이에 이어 중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업체) 중신궈지(中芯國際·SMIC) 제재를 확정하면서 중국의 ‘반도체 굴기’가 직격탄을 맞게 됐다. 중국의 반도체 자립 계획의 큰 자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美, SMIC에 수출하려면 면허 발급 요구… SMIC “중국군과 상관없어”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자국 컴퓨터칩 제조화사들에 서한을 보내 SMIC에게 특정 기술을 수출할 경우 사전에 면허를 취득해야 한다고 통보했다. SMIC에 대한 수출이 중국에서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미국의 반도체 장비업체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 램리서치 등은 앞으로 SMIC에 미국 기술이 들어간 반도체 장비나 부품을 팔기 위해선 상무부의 허가를 거쳐야 한다.

SMIC는 곧바로 관련 입장을 내놨다. 미국 상무부의 조치에 계속해서 대응해 나갈 것이며, SMIC는 민간 단말기와 사용자에게만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이어 SMIC는 “우리는 중국군과 아무런 관계도 없으며 어떠한 군용 단말기를 생산하고 있지도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중국 전문가들도 반발에 나섰다. SMIC를 제재하는 미국의 이유가 명확하지 않다는 주장이다. 중국 국신증권은 “SMIC는 글로벌 반도체 업체로 이미 국제 반도체 산업의 법규를 엄격히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게다가 SMIC는 군사 서비스를 할 단계의 기술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어 “중국 군사용 칩은 매우 높은 수준을 요구하고 있는데, SMIC는 군사용 칩에서 요구하고 있는 가장 낮은 수준인 14㎚(나노미터) 칩을 지난해 4분기에서야 처음 양산하기 시작했다”며 “뿐만 아니라 중국 반도체 업계는 미국이 제재할 만큼에 우수한 반도체 인재를 보유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中 첨단 반도체 육성 전략 벼랑 끝으로... 삼성 등 우리 기업엔 호재될 수도
실제 SMIC의 기술력은 아직 대만 TSMC나 삼성전자에는 못 미치는 걸로 알려졌다. SMIC는 중국 상하이에 소재한 국유기업으로,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세계 파운드리 시장에서 SMIC는 시장점유율 4.8%로, TSMC 삼성전자(18.8%), 글로벌 파운드리(7.4%), UMC(7.3%)에 이은 5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아직 반도체 생산 장비와 소프트웨어 중 50%가량을 미국산에 의존한다. 전문가들은 SMIC의 기술력은 아직 한국이나 대만에 비하면 3~5년 뒤처진다고 평가한다.

그럼에도 미국이 SMIC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있는 이유는 표면적으론 중국군과의 관계 의심이지만, 사실상 중국의 반도체 굴기를 억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미국의 제재로 미국 반도체기업은 물론 대만 TSMC 등 해외 기업으로부터 반도체 조달이 막힌 화웨이가 그 대안으로 선택한 게 SMIC이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SMIC를 ‘마지막 보루’로 두고 집중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반도체 자급률을 70%로 끌어올리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화웨이는 SMIC의 최대 고객사입니다. 지난 8월 기준 SMIC 매출의 약 20%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SMIC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화웨이에 추가적으로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현재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에는 이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ZTE를 비롯해 중국기업 275곳이 올라와 있다.

전문가들은 화웨이를 비롯해 SMIC에 반도체 위탁 물량을 맡겨 온 중국 반도체 설계회사들도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란 이유로, 중국의 반도체 자립 계획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해석한다.

한편 일각에서는 SMIC의 반도체 위탁생산이 어려워지면서 삼성전자 등 우리나라 파운드리의 반도체 수주 물량이 늘어날 수 있는 만큼 호재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