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롯데월드타워에 일곱 색깔 희망의 무지개가 뜬다

유대길 기자입력 : 2020-09-27 11:23

[사진=롯데물산 제공]



롯데월드타워가 건물 외벽과 크라운(타워 랜턴부)에 9월부터 두 달간 무지개 색상을 순차적으로 연출한다고 27일 밝혔다.
 
'무지개'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때문에 힘든 시기를 보내는 의료진과 아이들을 응원하기 위한 소재로 활용되고 있다.

코로나19로 도시가 봉쇄된 이탈리아에서 “모든 것이 괜찮아질거야”라는 멘트와 함께 희망을 전파하는 무지개 그림을 창문에 붙여 놓으며 시작됐다.
 
이번 점등은 매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매시 정각과 30분에 10분씩 서울 밤하늘에 '빨주노초파남보' 일곱 색깔의 불빛을 선보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